2019.09.10 (화)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4.3℃
  • 흐림서울 25.0℃
  • 대전 24.1℃
  • 박무대구 25.2℃
  • 흐림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5.5℃
  • 흐림강화 23.8℃
  • 흐림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5.5℃
  • 구름많음경주시 23.1℃
  • 구름조금거제 27.3℃
기상청 제공

사건/사고/교육

(중국) 사천 위원 지진재해구역 2.4만여호 전력공급 전부 회복

 

(뉴스아이리이빠빠) 사천성 내강시 응급관리국에 따르면 9월 8일 18시까지 위원 5.4급 지진으로 1명이 사망하고 63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그중 중상자가 3명이다.

 

이번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향진은 63개, 피해인수는 1만 883명에 달하고 무너져내린 가옥이 132채, 심각하게 파손된 가옥이 161채이며 경미한 피해을 입은 가옥이 4880채이고 전이하여 안치된 리재민은 2417명이다.

 

지금까지 내강시는 구조인력을 연 4781인차 출동하였는데 그중 민병 예비역이 1230명, 무장경찰, 106명, 소방구조인원 80명, 공안경찰 2000여명, 안전생산 구조인원 27명, 의료일군 연 140인차, 전력구조인원 연 654인차, 교통인원이 연 544인차이였으며 긴급 전이와 분산 안치된 리재민은 823명이다. 사천성 응급관리청은 솜이불 4000여장을 긴급 발급했고 내강시 응급관리국은 텐트 200여개를 내려보냈으며 내강시 적십자회가 20개의 텐트와 200개의 가정세트를 위원현에 조달했다.

 

지진으로 중단되였던 2.4만여호에 대한 전력공급은 현재 전부 회복되였다. 재해구는 사회가 안정되고 관련 재해정황은 확인, 조사중에 있으며 응급구조와 사후처리 사업도 질서 있게 진행되고 있다.

 

/ 연변일보



포토이슈


배너



特朗普叫停美国与塔利班和谈 批未遵守停火令 (뉴스아이리이빠빠) 综合报道,美国总统特朗普7日宣布,取消与阿富汗塔利班武装组织在美国戴维营的秘密和 谈,称塔利班在谈判期间未遵守停火令,更继续发动恐袭,杀害美军士兵和11名无辜的人,形容塔利班已无权磋商具有意义的和平协议。对此,塔利班则发布声明称,美国“将比任何人受伤更深”。阿富汗总统府8日指出,只有塔利班接受停火并与阿政府直接对话,和平才能实现。 会面取消,结束和谈 特朗普7日在“推特”透露,他原定8日分别与塔利班主要领袖及阿富汗总统加尼于戴维营密会,但塔利班发动袭击后,他决定实时取消会面,并结束和谈。 特朗普批评塔利班企图借杀戮他人,增加谈判筹码,“但这只会令事件更糟”。 导火线 阿富汗首都喀布尔5日发生自杀式炸弹袭击,34岁美军士兵奥尔蒂斯死亡,成为两周内在阿富汗死亡的第4名美军,这或许成为特朗普结束和谈的导火线。 路透社引述消息人士指,特朗普在宣布消息数小时前,一名塔利班高层正在卡塔尔多哈,与美国官员会面,双方更接近达成协议。 2001年,美国遭受“9•11”恐怖袭击后发动阿富汗战争,推翻被美方认定庇护“基地”组织的塔利班政权。战后阿富汗局势持续动荡。随着塔利班近年来在阿富汗势力不断壮大,美方不得不选择与其谈判。 “阿富汗和平谈判已死” 美国国务卿蓬佩奥8日表示,美国为促成阿富汗和平而和塔利班进行的谈判已中止,美方将继续对塔利班施压,并提供阿富汗部队